HXD 워크샵 두번째 UX. (사용자경험)

진료실에서 느낀 불편 경험 개선해보기 '프로토타이핑'

- 컨셉

"이용자의 공간에 의사가 들어가는 상황의 역전"

옛날에는 왕진의 개념이 자연스러움

문 닫힌 모르는 공간에 가는 낯설음보다는

내가 편해진 공간에 의사가 들어오는 상황


- 프로세스

간호사의 안내에 따라 진료실 입장

진료시간 안에 이용자가 대기하면서 릴렉스하는 시간도 포함시킴

환자가 먼저 와서 기다리는 공간에 의사가 나중에 입장


- 환경

함께 온 보호자, 동반자도 부담없이 같이 들어갈 수 있는 편한 공간

진료실에 편안한 의자, 다과 마련
(다과를 매개로 환자와 의사 간 대화가 자연스럽게 시작될 수 있음/ex. 커피가 어때요? 오늘 새로 내린건데.)

어르신들이 오시면 온돌마루같은 곳으로 안내 (좌식)

편한 자세, 편한 마음으로 있으면 생활습관이 드러남

의사가 이용자의 상태를 발견하기도 좋음


다른 프로토타입 영상


"진료실에서 빨리 나가야 할 것 같은 압박감에서 자유로워지기"
http://vimeo.com/35383212

"의사가 인간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기"
http://vimeo.com/35384144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facebook


twitter